“난 안살래" 했는데 동료들은 3500억 로또 대박

“난 안살래" 했는데 동료들은 3500억 로또 대박

더로또USA 0 429

미국 로또 역사상 6번 째로 많은 잭팟이자 메가 밀리언스 로또 사상 가장 많은 당첨금 약 3500억 원(3억1900만 달러)의 당첨자는 7명의 직장동료인 것으로 CNN이 보도했다.(2011년 3월 당첨 스토리)

대박의 주인공들은 뉴욕 주택재개발협회의 IT 관련 소속공무원 7명. 이들 직장 동료들은 수년 동안 복권 누적 금액이 1억 달러(한화 약 1200억)를 넘기는 경우에만 2달러씩을 모아서 로또를 사왔다. 지난 금요일 메가 밀리언스의 금액이 사상 최고로 누적이 되면서 이들은 점심시간을 이용해 2달러를 모았다.

그러나 그동안 같이 로또를 해오던 한 직원은 “이번에는 별로 행운의 느낌이 안들어” 라며 2달러를 내지 않았다. 다른 직원들이 “정말로 참가 안할꺼야?” 라고 재차 물었지만 이 직원은 “이번은 그냥 패스할게” 라며 참가를 하지 않았다.

그리고 25일 메가 밀리언스의 당첨번호가 발표되었고, 참가하지 않은 그 직원을 제외한 7명이 로또 대박의 당첨자가 되었다. 이들은 세금을 제하고 각자 1900만 달러씩을 받게 된다.

월요일 7명의 직원은 아무도 회사에 출근하지 않았고, 이들은 “조만간 은퇴와 함께 새로운 인생을 살 예정”이라고 말했다. 

0 Comments
제목