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1조 7000억원' 미국 메가밀리언즈 잭팟 당첨자 어디에…온갖 추측 무성

'1조 7000억원' 미국 메가밀리언즈 잭팟 당첨자 어디에…온갖 추측 무성

부운영자 0 1634




지난해 10월 1조 7000억원이 넘는 엄청난 당첨금으로 주목받은 미국 복권 ‘메가밀리언스’ 당첨자가 4개월 동안 나타나지 않아 현지에서는 당첨자의 ‘사망설’과 ‘범죄자설’ 등 온갖 추측이 나오고 있다.


미국 복권 ‘메가밀리언스’/연합뉴스 



24일(현지 시각) AP 통신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23일 발표된 ‘메가밀리언스’ 당첨자가 4개월 동안 나타나지 않고 있다. 15억 3700만달러(약 1조 7400억원)의 당첨금은 아직 미수령 상태.


이 당첨금 규모는 미국 복권 사상 역대 두 번째로 많다. 최고 액수는 2016년 미국 복권 ‘파워볼’에서 나왔던 15억 8000만 달러(약 1조 8000억원)이다. 하지만 당시 당첨자는 3명이었던 것과 달리 이번 ‘메가밀리언스’ 당첨자는 단 한명뿐이다.


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심슨빌 교외에 위치한 KC 마트. ‘메가밀리언스’ 1등 당첨자가 나왔다는 홍보 포스터가 붙어있다./연합뉴스 


이 복권은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심슨빌 교외의 KC마트에서 판매됐다. 심슨빌은 약 2만 2000명의 주민이 사는 작은 마을이다. 마을 주민들은 "이번 당첨자가 당첨된 것을 확인하고 너무 놀라서 죽었을 것", "경찰에 쫓기고 있는 범죄자여서 나타나지 않는 것" 등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다.


이 복권 당첨자에 이목이 집중되는 이유에는 마을의 여러 이해관계도 얽혀 있다. 미국 법상 복권 당첨자가 당첨금을 수령하지 않으면 복권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44개 주가 이를 나누어 가진다.


그런데 사우스캐롤라이나주는 이미 당첨자의 소득세를 주 예산안에 편성해 놓은 상태다. 예산안에 편성된 세금은 7000만 달러(약 784억원)으로, 주 연간 예산의 0.5%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. 주 정부 입장에선 당첨자가 나타나지 않으면 7000만 달러가 허공으로 날아가는 셈이 된다.


또 복권을 판매한 KC마트가 보너스 금액을 받는지도 당첨자가 나타나느냐에 달려있다. 1등 복권을 판매한 판매점은 미국 복권협회 ‘로터리’로부터 5만 달러(약 5600만원)의 보너스 금액을 받을 수 있는데, 당첨자가 당첨금을 수령한 뒤에야 보너스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.


KC마트의 한 직원은 "이곳에서 ‘메가밀리언’ 당첨자가 나왔다는 소식에 이곳에서 복권을 사려는 사람들이 늘었고, 덩달아 매출도 늘었다"고 말했다.


‘로터리’ 측은 "당첨액이 클수록 당첨자는 늦게 나타난다. 역대 당첨자 중 1명 역시 6개월 만에 당첨금을 찾아갔다"며 "주민 관심이 떨어지면 당첨자가 곧 나타날 것"이라고 말했다. 작은 마을에서 신원이 밝혀질 것을 두려워해 당첨자가 나타나지 않고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.


당첨자가 당첨금을 받기 위해서는 오는 4월 19일 오후 5시까


지 사우스캐롤라이나 복권협회 사무실에 나타나야 한다.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는 주법에 따라 당첨자는 신원을 공개하지 않고 당첨금을 찾아갈 수 있다.


한편 '메가밀리언스'에서 1등 당첨자가 되려면 1~70개 숫자 중 5개, 1~25개의 숫자 중 메가볼 1개를 맞혀야 한다. 1등 당첨자가 될 확률은 3억 300만분의 1로, 번개에 286번 맞을 확률보다 낮다.


0 Comments
제목